강병원 "구태 답습" 김남국 "청년정치 실패사례 될 수도"
與, 이재명 맹공한 이준석 벌떼 공격…"뇌피셜 말라"

더불어민주당은 16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향해 '수술실 CCTV 설치법안'에 대한 명확한 입장 표명을 촉구하며 압박을 가했다.

이 대표가 전날 CCTV법 협조를 요구하는 민주당과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해 "민주당은 언제까지 선악을 조장해서 여론조사 정치를 하실 건가"라고 받아치자 파상공세에 나선 양상이다.

특히 여권의 1위 대선주자인 이재명 지사에게 반격이 들어오자 당내 계파 불문하고 일제히 엄호하고 나선 모양새가 됐다.

與, 이재명 맹공한 이준석 벌떼 공격…"뇌피셜 말라"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수술실 CCTV 문제는 최우선으로 처리돼야 할 민생 문제"라며 "새 지도부가 출범한 국민의힘도 더 이상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해서는 안 된다.

민생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하라"고 밝혔다.

친문 강경파로 꼽히는 강병원 최고위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외면하면서 정치를 희화화하는 것이 과연 누구인가"라며 "생명과 안전에 관한 위협을 '선악 조장 정치' 정도로 치환하는 한가함과 배짱이 참 부럽다"라고 지적했다.

강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강조하는 능력주의, 실력주의가 국민의힘 구태 답습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라고도 비꼬았다.

전용기 의원도 페이스북에 "최근 수술실 CCTV를 둘러싼 이 대표의 모습은 정책적 질문에 진중하게 답하는 정치인이 아니라, 논점을 흐리며 무책임하게 피해가는 정치평론가의 자세였다.

언제까지 평론만 할 것인가"며 "소신이 무엇인지 알려달라"고 썼다.

이재명계인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전형적인 허수아비 때리기 오류다.

야당 대표의 논박 수준이 국회 앞 해태상을 붙들고 엉뚱한 소리 하는 정도"라며 "혼자 뇌피셜 돌리지 말고, 상대가 무슨 말을 하는지 잘 살펴보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앞으로도 이런 식이라면 '이준석 태풍'은 실망을 넘어서 대표적인 청년정치의 실패 사례로 남게 될 수도 있다.

매우 우려스럽다"고도 말했다.

이 지사 측 관계자도 "의료계의 기득권 저항 때문에 정치권이 망설이는 것이 분명한데 국민의 의지를 포퓰리즘으로 매도하나"라며 "국민이 압도적으로 찬성하는 일을, 피아 나누는 정치공세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국민 주권을 무시하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