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계파색 옅은 중진 기용
한기호 의원·김도읍 의원

한기호 의원·김도읍 의원

국민의힘 신임 사무총장에 한기호 의원, 정책위원회 의장에 김도읍 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개혁 작업의 일환으로 계파색이 없는 인물을 중심으로 당직을 꾸렸다는 평가다.

16일 이 대표 측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한 의원과 김 의원에게 각각 사무총장과 정책위 의장 자리를 맡아줄 수 있느냐는 의사를 전달했다. 사무총장은 당의 ‘살림꾼’ 역할을 하는 자리로 당의 전반적인 사무와 경선 관리 등을 담당한다. 한 의원은 강원 춘천시철원군화천군양구군을 지역구로 둔 3선 의원이다. 육군 중장 출신이다. 3선의 검사 출신인 김도읍 의원은 당내 대표적인 법률전문가이자 정책통으로 꼽힌다.

성상훈/이동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