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지론 거론하며 "겸손한 자세로 국민에 봉사해야"
"특정세력에 주눅·자기검열 빠지는 순간 민심과 유리"
송영길 "20년 집권론, 국민눈에 오만하게 비쳐질까 걱정"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6일 "당 일각에서 20년 집권론이 나왔을 때 속으로 걱정을 했다"고 털어놨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가 주최한 '여성 정치참여 확대를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 추진 토론회' 축사에서 정권 재창출을 위한 당 차원의 혁신 필요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친문 좌장인 이해찬 전 대표가 펴온 '20년 집권론'을 정면 비판한 셈이다.

민주당 장기 집권론을 앞세우는 이 전 대표는 지난해 8월 퇴임 기자간담회에서도 "정치가 완전히 뿌리내려서 흔들리지 않으려면 적어도 20년 가까이 걸린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나 송 대표는 축사에서 "20년 집권하면 좋겠지만 국민 눈에는 오만하게 비추어질 수도 있다"면서 "우리가 하고 싶다고 20년 집권이 되는 것은 아니다.

겸손한 자세로 국민께 봉사하고 인정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도 민주당의 4·7 재보선 참패를 '집값 상승과 조세부담 증가, 정부와 여당 인사의 부동산 관련 내로남불에 대한 심판'으로 규정한 뒤 "민주당의 당심과 민심이 괴리된 결정적 이유는 당내 민주주의와 소통의 부족 때문이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당내 민주주의를 강화하여 자유롭게 자기 의사를 표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특정 세력에 주눅 들거나 자기검열에 빠지는 순간, 민주당은 민심과 유리되기 시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재보선 패인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를 낸 것이지만 다양한 목소리를 인정하지 않는 일부 친문 강성파의 행태와 이들에 휘둘리는 당의 현주소를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송 대표는 "우리 정치부터 변해야 한다"며 "(저는) 장관 인사청문회를 국민의 눈높이로 정리하고 조국의 시간을 국민의 시간으로 전환했다"라고 자평했다.

한편 송 대표는 토론회 후 민주당 당사에서 유기홍 국회 교육특별위원회 위원장 주도로 열린 교육특별위원회 정책자문단 발대식 축사에서 "전교조 일부가 반대하지만 기초학력보장제도는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초학력보장제도는 학생들의 기초학력 학습 정도를 진단하고 수준에 맞는 교육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로, 전교조는 그 사전작업이라 할 수 있는 기초학력 진단검사가 학생들의 서열을 평가하고 사교육 시장을 자극한다는 우려를 제기하며 반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