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당명·당헌 교체 요구
李대표 "처음 듣는 얘기" 난색

윤석열측 "脫진보까지 아울러
압도적인 정권교체 이뤄내야"
< 첫 공식 상견례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손을 맞잡은 채 기념촬영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 첫 공식 상견례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손을 맞잡은 채 기념촬영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6일 취임 이후 공식 석상에서 처음으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회동을 하고 합당 논의에 들어갔다. 국민의당이 ‘당명’과 ‘당헌·당규’ 교체를 요구하고 있어 협상 과정에 진통이 예상된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 국민의당 대표실로 예방한 이 대표에게 “정권 교체를 위해 통합 논의가 필요하다”며 “상견례를 시작으로 조속하게 실무 협의가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폭정에 가까운 독주를 막아서기 위해서는 양당 합당에 대해 조기에 성과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화답했다.

이 대표는 안 대표 예방 후 기자들을 만나 “합당 추진 의지는 변함이 없음을 안 대표를 만나 확인했다”며 “이른 시일 안에 주요 당직자 인선을 마무리 지은 후 정확한 답변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실무협의 시작과 관련해 “두 달째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민의힘에서 (실무단이) 선임된 다음에 논의가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당 대표는 신속한 합당에는 한목소리를 냈지만, 당명을 비롯한 세부 안건에서 추가 논의가 필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두 대표 회동에 앞서 국민의당 측 합당 실무자인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합당 시 당명과 당헌·당규 개정 등을 요구했다. 이는 주호영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 시절 양측 합의안에는 없던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듣지 못했다”며 난색을 보이기도 했다.

양당의 합당 논의가 시작된 가운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내년 대선에서 보수와 중도, 이탈한 진보세력까지 아우르는 압도적인 정권 교체를 이뤄야 한다는 메시지를 냈다. 윤 전 총장 선거캠프 이동훈 대변인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은 자유민주주의와 상식, 공정이라는 가치에 동의한 사람들과 힘을 합쳐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압도적인 정권교체를 해야 180석 여권에 맞서서 정치를 제대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권 교체에 성공하더라도 여소야대 국면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대선에서 최대한 격차를 벌려야 한다는 계산으로 풀이된다. 이에 윤 전 총장은 보수, 중도, 이탈한 진보 세력까지 아우르는 ‘빅 텐트’ 구상론을 전했다고 이 대변인은 밝혔다. 이를 위해서 기존 국민의힘 세력뿐만 아니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 등도 함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6월 말, 7월 초에는 정치 참여를 선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을 정권교체 플랫폼으로 쓸 수도 있고, 원샷 국민경선을 할 수도 있다”며 “중도 진보진영까지 확장해야 하는데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준석 돌풍’으로 당원 수가 급격하게 불어나고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지난달 12일부터 한 달간 새로 입당한 당원 수만 2만3000명”이라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가입한 당원의 10배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