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기득권을 대변하는 국민의힘 기존 모습"
"테러방지법 반대한 민주당은 테러옹호당이냐"
'대구시 화이자 백신 해프닝' 관련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권영진 대구시장을 향해 "남은 임기는 무겁고 신중하게 처신 하시라"고 충고했다. /사진=연합뉴스

'대구시 화이자 백신 해프닝' 관련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권영진 대구시장을 향해 "남은 임기는 무겁고 신중하게 처신 하시라"고 충고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복당을 앞둔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이재명 지사를 겨냥해 쓴소리를 했다. 이 지사가 이준석 대표를 공격하자 직접 방어에 나선 것이다.

홍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지사가 '수술실 CCTV 설치를 반대'하는 것을 특권소수층 옹호한 것이라고 공격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수술실 CCTV 설치에 유보적 태도를 취한 이준석 대표를 향해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하면 의료행위가 소극적이 될 거라는 주장을 이해하기 어렵다. 기득권을 대변하는 국민의힘의 기존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러한 이 지사의 행동은) 막무가내로 실소를 금할수 없다"며 "과거 테러방지법을 반대한 민주당은 테러옹호당 이란 말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를 향해 "의료과실 소송에서 과실 입증이 쉽지 않은 탓에 나온 고육지계인줄 알지만, 모든 의사를 범죄인시 하고 감시 대상으로만 취급 한다면 중환자에 대한 수술 기피와 그로 인한 환자의 생명권은 어디에서 찾아야 하느냐"고 물었다.

이어 "이 지사의 행동은 참 어이없는 의료 포플리즘이다"며 "저렇게 막무가내로 정치해도 지지층이 있는걸 보면 참 신기하다"고 꼬집었다.

이처럼 홍 의원이 이 지사를 직접 겨냥한 것은 차기 대권에서 경쟁관계에 있기 때문이다. 이준석 대표가 "홍 의원 복당에 걸림돌은 없다"라고 밝힌 만큼, 홍 의원은 복당해 당내 및 당외 주자를 상대로 본격적인 대권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