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측 "일정 연기, 이재명 대선 포기시키는 자멸의 길"
이낙연측 "정치인 말 신중해야" 박용진 "이재명, 안방대세론"
與, 경선연기론 갈등 격화…'흥행몰이' 경선룰 요구도 분출

더불어민주당 내 대선경선 연기론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가 공개적으로 경선연기 방안에 무게를 실으면서, 당내 지지율 1위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 반발이 심화하고 있다.

이 지사의 한 측근 의원은 16일 통화에서 "경선 연기는 결국 이재명을 아웃시키고 대선을 포기시키는 자멸의 길"이라고 말했다.

영호남 교수·지식인 160명은 이날 국회 앞에서 "당헌의 정치 일정 준수는 국민에 대한 약속"이라고 현행 일정 유지를 촉구했다.

이 지사 측은 이 내용을 언론에 공유하며 여론전에 나섰다.

민주당 대구 지역 지방의원 24명도 성명을 내고 경선 연기에 공개 반대했다.

與, 경선연기론 갈등 격화…'흥행몰이' 경선룰 요구도 분출

앞서 이 지사가 '가짜 약장수가 가짜 약을 팔던 시대가 끝났다'며 경선연기론을 비판한 것을 놓고서도, 신경전이 불거졌다.

이낙연 전 대표 측근인 오영훈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과도한 표현"이라며 "당내 이런 (연기) 주장을 하는 분이 많기 때문에 그런 목소리도 제대로 경청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 측 정운현 공보단장도 페이스북에서 노자 '도덕경'의 '다언삭궁 불여수중'(多言數窮 不如守中·말이 많으면 곤란한 일이 자주 생기므로 마음 속에 담아 두는 것보다 못하다)을 인용하며 "정치인은 말을 신중히 해야 한다"고 직격했다.

일각에선 현실적으로 일정 연기가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당 고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현재 당 지지율 1, 3, 4등 후보가 경선 연기에 반대하는데 어떻게 연기할 수 있겠느냐"라고 말했다.

여론조사상 당내 지지율 1등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롯해 3등 박용진 의원, 4등 추미애 전 법무장관이 반대하기 때문의 이견 조율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초선모임 '더민초' 운영위원장인 고영인 의원은 라디오에서 찬반양론을 소개하며 "최근에 이 지사 외에 추 전 장관, 박 의원도 반대 대열에 끼어서 쉽지 않을 거란 의견들도 있었다"고 전했다.

與, 경선연기론 갈등 격화…'흥행몰이' 경선룰 요구도 분출

우여곡절 끝에 경선 일정이 확정되더라도 경선 룰이나 흥행 방식을 놓고 주자 간 신경전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제기된다.

일단 관심은 예비경선이다.

출마자가 7명 이상이면 국민여론조사 50%, 당원여론조사 50%를 통해 본경선 후보를 6명으로 압축해야 한다.

다만 예비경선 시점과 구체적인 실시 방법, 여론조사 질문 등은 당 선관위에서 결정된다.

후위주자들은 오디션 프로그램인 슈퍼스타K 방식 등 경선에 역동성을 불어넣을 수 있는 방식을 요구하고 있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지사의 소위 대세론이 '안방대세론'으로 확인되는 시점에 치열한 당내 경선을 통해 새로운 인물, 엎치락뒤치락하는 대역전극이 벌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정세균 전 총리를 공개 지지한 김민석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사람 좋은 정세균이 빅3, 빅2를 넘어 대파란을 일으키는 묵직하고 잘 숙성된 바람을 일으키기를 응원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 지사 측은 흥행방식을 고민하더라도 기본 틀을 바꿔선 안 된다는 생각이 강하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당헌·당규상 컷오프 방식이나 선거인단 구성 등 기본 틀을 유지하는 선에서 흥행 방식을 고민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