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등 출연…'北 백신공급 추진'에 "국내 백신접종 완성 전제"
'남아공 정상 삭제 G7 사진'에 "'외교결례' 바른 지적…더 신중하겠다"
靑 소통수석 "열린자세로 日의 중요 이웃국 역할할 것"(종합)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6일 "한국은 열린 자세로 일본과 미래 가치를 향해 뚜벅뚜벅 나아가는 가장 중요한 이웃 국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수석은 이날 오전 연합뉴스TV 및 KBS 1라디오에 출연해 "한일 간 풀어야 할 현안이 늘 발생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수 있지만,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데 걸림돌이 안되도록 외교적으로 해결하는 게 품격있는 자세"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은 최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간 한일 정상회담이 불발된 데 대해선 "한일 외교라인의 공방이 있는 것으로 듣고 있다"며 "다만 외교에서 협의된 내용을 공개하지 않는 게 원칙"이라며 답변을 삼갔다.

다만 "양국이 회담을 위해 서로 노력을 많이 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박 수석은 한미일 3국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에 대해서는 "앞으로 한미일 3국은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고, 그런(회담) 기회는 얼마든지 있고 성사될 것이라고 본다"고 내다봤다.

박 수석은 'G7 정상회의 결과에 중국이 반발하는데, 우리가 신경 쓸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하면서 "한미 정상회담 등의 결과에 중국이 강하게 얘기한 것은 아니다"라며 "중국도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국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박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오스트리아 국빈방문 기간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이 동의하면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우리의 백신 접종이 완성된 뒤 여력이 있고, 북한이 동의하면 그렇게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G7의 정신은 저개발국에 대한 선진국들의 공여로 백신에 접근하는 권리를 공평하게 가져야 한다는 것"이라며 "대통령 말씀은 그런 취지의 연장선"이라고 덧붙였다.

또 박 수석은 정부 페이스북에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을 삭제한 G7 정상회의 기념사진이 게재된 것과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어떤 의도를 가지고 한 것은 아니다"라며 "다만 '외교 결례'라는 언론의 지적은 바른 지적이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더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 수석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취임을 계기로 한 협치 모색 가능성에 대해 "정당정치 발전이나 국민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노력을 당연히 하지 않겠느냐"며 "여야 대표들의 협의기구 등을 더 발전시킬 방안을 연구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