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주간정책 조정회의 16일 제주시청서 개최

원희룡 제주지사가 16일 제주시청을 방문해 제주도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시 현안을 논의했다.

원희룡 "제주시, 폐기물 처리 등 현안 지혜롭게 풀고 있어"

이날 회의에서는 시정 성과를 공유하고, 음식물 폐기물 처리 등 현안도 논의됐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코로나19 사태 대응 과정에서의 방역과 재난지원금 지급 등 각종 민원 처리에 대한 공직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 인구 50만 명을 넘어선 제주시가 폐기물 처리와 교통환경 개선 등 과제를 지혜롭게 풀어나가고 있다고 격려했다.

원 지사는 특히 도시재생사업을 통한 원도심 활력화, 생활폐기물 발생량의 감소,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등을 성과로 꼽는 한편, 중앙로 사거리 횡단보도 설치사례 등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향후 핵심 정책 과제로 지난 9일 발표한 '쓰레기 걱정 없는 제주(Waste Free Island)'와 '제주형 뉴딜' 추진을 강조하며 도민이 행복한 제주시를 위해 더욱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안동우 제주시장은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제주시를 만들기 위해 철저한 방역, 지역경제 회복, 전환과 혁신 등 3가지 도정 방향을 뒷받침하며 시민과 소통으로 편안한 제주시를 만들겠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