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심야버스 운행 시작…운전기사가 방범·구호 활동도

충남 천안시내 도심 주요 지역을 순환하는 심야버스 운행이 시작됐다.

16일 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0분 시청 앞에서 박상돈 시장과 버스회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심야버스 운행 개통식을 열고 첫 출발을 알렸다.

심야버스는 노선번호 '10번'을 달고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4시까지 30분 배차간격으로 운행한다.

운행에는 보성·삼안여객과 새천안교통 등 천안지역 3개 버스회사에서 모두 6대의 버스가 투입됐다.

시청을 기종점으로 천안아산역, 천안동부역, 버스터미널, 두정역 등 밤늦은 시간대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을 경유하는 노선 양방향 순환으로 운행한다.

버스 운전사는 운행 중 정류소 등 도로변 취객이나 안전 취약 상태의 시민을 발견하면 긴급출동 신고와 응급구호, 방범 업무도 병행한다.

요금은 현행 천안지역 시내버스 요금과 같다.

교통카드 사용 때는 어린이 700원, 청소년 920원, 성인 1천500원이다.

천안 심야버스 운행 시작…운전기사가 방범·구호 활동도

박상돈 시장은 "심야버스가 다른 지역에서 늦은 시간 퇴근하는 시민이나 집으로 돌아오는 시민들의 빠른 발이 되고, 운전사의 적극적인 구호 활동 등이 천안의 안전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