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판 뿅 나타난다고 당원이 지지 않을 것…8월말 마지노선"
이준석 "윤석열, 文정부 저항이미지 말고 국정능력 보여줘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5일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문재인 정부에 저항하는 이미지 말고도 국정을 운영할 수 있는지에 대한 국민의 질문에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특별한 학습보다는 평소의 고민이 얼마나 많았나에 대해 국민이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호사가의 입을 빌려 "윤 전 총장의 반부패 이미지가 '자체 발광'이냐 '반사체'냐 이야기한다"고 언급한데 이어 다시 압박을 이어간 것으로 해석된다.

윤 전 총장이 '대권 수업'을 위한 비공개 외부 행보를 이어가는 것을 겨냥한 언급으로도 보인다.

이 대표는 "지금까지 행보로는 정치에 대한 결심이 약해 보이는 것이 있었지만, 최근 조직체를 갖추는 것을 보고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윤 전 총장과 나눈 문자 메시지에 대해선 "(입당 신호 등으로) 과대해석할 필요 없다"면서 윤 전 총장 측 공보 담당자를 통해 공식소통할 기회가 생길 것이란 기대가 있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을 포함한 당밖의 대권주자들을 향해서도 "막판에 '뿅'하고 나타난다고 해서 당원들이 지지해주지 않는다"며 빠른 결단을 촉구했다.

그는 "대선이 3월이면 6개월 정도는 당원들과 호흡하는 과정이 있어야만 나중에 적극적인 서포트를 받을 수 있다"며 결단의 마지노선을 8월 말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