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어백 기술·韓 인프라 결합, 코로나 종식 앞당길 것…韓기업 활용하길"
하스 CEO "韓 제약사들과 협력여지 많아"…백신허브 구상 지지

문대통령, 큐어백 CEO에 "아시아 생산거점을 한국으로"(종합)

공동취재단·김범현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전(현지시간) 독일 제약사 큐어백사의 프란츠-베르너 하스 최고경영자(CEO)와 화상 면담을 갖고 코로나19 백신 협력 강화를 당부했다.

큐어백사는 화이자, 모더나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메신저 리보핵산(mRNA·전령RNA) 백신을 개발 중이다.

변이 바이러스 등에 대응이 가능한 2세대 백신으로도 불린다.

문 대통령은 면담에서 "큐어백이 세계 최초로 mRNA 활용 치료법을 개발했고, 변이 바이러스 대응이 가능한 2세대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올해 110억 도즈의 백신이 필요하지만 아직 물량이 이에 못미치는 것이 현실"이라며 "큐어백의 우수한 백신이 유럽은 물론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빠르게 공급될 필요가 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의 생산 거점으로 한국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은 높은 품질의 백신의 공급을 신속하게 확대하고 전 세계에 공평하게 공급하려는 의지를 갖추고 있다"며 "큐어백의 뛰어난 기술력과 한국의 고품질 생산 인프라의 결합은 전 세계 코로나19 종식을 앞당길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 기업의 능력을 잘 활용해 달라"며 "한국 정부도 글로벌 백신 허브 추진 태스크포스(TF)를 통한 원부자재 및 생산시설의 확충 지원 등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하스 CEO는 이에 "바이러스는 국경을 초월해서 퍼지기 때문에 독일과 유럽을 넘어서 세계 전역의 제약회사와 포괄적 네트워크를 발전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며 "한국은 최고 수준의 제약회사들이 많기 때문에 협력의 여지가 많다"고 답했다.

또 한국의 백신생산 능력의 우수성에 공감하면서 글로벌 백신 허브 정책에 관심과 지지를 표명했다.

면담에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큐어백사의 안토니 블랑 최고상업책임자(COO)가 화상으로 배석했다.

청와대는 "오늘 면담을 계기로 한국과 큐어백사는 지속적인 협력을 위한 논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