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부동산정책 실패 지적엔 "전적 동의"
이광재 "소득주도성장 60점…방향 맞는데 속도조절 실패"

차기 대선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은 15일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 "60점 정도 주고 싶다"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이날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그 방향은 맞다.

최저임금 속도 조절에 약간 실패했고, 주 52시간제의 속도도 빨랐던 측면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선 '노무현 정부처럼 공급은 하지 않고 수요를 억제해 실패했다'는 평가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김수현 전 정책실장을 미워하는 것은 아니지만 결국 비슷한 정책 생각이 오류를 범한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소득론에 대해선 "전면실시는 반대하며, 그럴 가능성도 제로"라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대한민국이 과연 검찰 공화국으로 가는 시대를 원하고 있을까"라며 "여론조사는 무지개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공수처의 윤 전 총장 수사에 대해서도 "어느 나무 밑에서는 신발 끈을 매지 말라는 말이 있다"며 "국민의 우려도 함께 살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여권 내 권력형 성범죄에 대해선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부끄러운 일"이라며 "민주당이 더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면회 계획에 대해서는 "저의 오랜 친구이고 유흥식 주교님이 위로를 전해달라고 하셨다"며 "정치적인 얘기는 추호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북전단금지법에 대해선 "상상하기 힘든 정도로 김정은 위원장을 모욕하는 것은 남북 대화를 저해한다"면서도 "북한이 인권 문제에서 잘못한 부분을 국제사회에 나가 얘기하는 것은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선 "선거 캠페인에서 홍보에 쓰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개헌에 대해선 대통령 4년 중임제, 상원제 도입 등의 견해를 밝혔다.

이광재 "소득주도성장 60점…방향 맞는데 속도조절 실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