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동해시의회가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경자청) 사업과 관련해 심규언 동해시장이 증인 출석을 거부한 것에 대한 논의를 위해 15일 행정사무감사를 중지했다.

동해시장 증인 출석 거부 파장…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중지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는 이날 오전 행정사무감사 6일 차 일정에 들어갔으나 집행부가 지난 14일 증인 출석 요구를 반박하는 입장문을 낸 것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위해 감사를 중지하고, 비공개회의를 진행했다.

시의회는 집행부가 발표한 입장문을 낭독하고, 의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창수 위원장은 "행정사무감사 활동이 정상적으로 진행되기에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며 산회를 선언하고 퇴장했다.

이에 따라 오는 16일 녹지과, 상하수도사업소, 동해시시설관리공단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7일차 행정사무감사도 파행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는 지난 14일 "심 시장이 일방적으로 증인 출석을 거부하는 것은 시 의회는 물론 10만 동해 시민을 무시하는 행동"이라며 "차후 재발 방지를 위해 의회가 할 수 있는 모든 절차를 밟을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동해시는 심 시장을 대신해 김도경 부시장이 시의회를 반박하는 입장문을 바로 발표했다.

김 부시장은 "경자청 사업과 관련해 의회 차원의 단일 의견을 내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그 책임을 동해시에 전가하는 행태를 취하고 있어 매우 유감"이라며 "엉뚱한 시비를 시에다 걸고 있다"고 비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