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북 대화 나오기 괜찮은 여건…6·15 이정표 잊지 말길"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5일 6·15 남북공동선언 21주년을 맞아 "남북이 이정표를 잊지 않는다면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도 완성될 것"이라며 북한에 대화 호응을 거듭 촉구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6·15 남북공동선언 기념 '2021 민화협 통일정책포럼' 축사에서 "남북관계가 잠시 멈춰 서 있는 이 순간도 8천만 겨레와 함께한 지난 합의를 남북이 가야 할 길로 우리가 다시 삼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6·15 남북공동선언으로 "한반도의 역사가 마침내 평화와 통일을 향한 대전환의 순간을 마련했다"며 "남북 당국 간 대화와 분야별 교류 협력이 본격 추진될 수 있는 굳건한 이정표도 세웠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북한을 향해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것을 촉구했다.

지난달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북측으로서도 다시 대화로 나오기 꽤 괜찮은 여건이 마련됐다"며 "모처럼 마련된 기회의 창을 한반도의 평화로 다시 열어갈 수 있게 정부가 남북관계의 조속한 복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우선 "전 지구적 위협인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등 보건의료 분야에서 협력을 시작하고 식량·비료 등 민생협력을 포함하는 포괄적 인도협력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며 지자체와 민간단체의 활동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6·15 선언의 소중한 성과이자 가장 절박하고 시급한 문제인 이산가족 상봉도 남북이 언제든 합의하면 즉각 재개되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추겠다"며 "해외 이산가족 문제도 적극 검토하고 해결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