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여의도 브리핑]은 각 정당이 주목한 이슈는 무엇인지, 어떤 공식 입장을 냈는지 살펴봅니다. <편집자 주>
민주당 "김기현 '망발 폭주' 도를 넘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5일 정부의 대북정책을 강하게 비판하며 북한인권재단 이사를 즉각 추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법사위원장 등 상임위원장 독식 위법상태 시정 등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김기현 원내대표의 '망발 폭주'가 도를 넘어섰다"며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한준호 대변인은 "김 대표는 오늘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또 다시 법사위원장을 '장물'에 빗대며 '민주당이 강탈했고, 상임위원장을 독식하고 있는 위법상태를 시정해야 한다'고 했다"며 "또한 김 대표는 우리 민족이 함께 평화와 번영의 문을 열었던 '6.15 남북 공동 선언'과 전 세계가 인정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문재인 정부의 노력을 폄하했다"고 했습니다.

그는 "김기현 원내대표의 오늘 망발은 언론의 관심을 받고 싶은 나머지 '자가발전'에 여념이 없는 부끄러운 구태 정치"라며 "특히 6.15 남북공동선언을 폄하한 것은 흡사 이웃나라 총리를 보는 듯합니다. 남북 관계에 재를 뿌리면서도 평화를 논하는 것이 자가당착, 자기모순임을 진정 모르나"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김기현 원내대표의 호도성 발언은 국민이 기대했던 '새로운 정치'에 찬물을 끼얹는 행태다. 6월 민생 국회의 개혁과 쇄신의 기대를 여지없이 저버린 것"이라며 "국민의힘에 경고한다. 6.15 남북공동선언을 비롯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은 정쟁과 기 싸움에 끌어들일 주제가 아니다. 그리고 이미 여야 대표가 합의했던 법사위원장을 비롯한 국회 원구성에 대한 생떼는 원칙과 기준을 깡그리 무시하는 저질 정치"라고 했습니다.
국민의힘 "서해수호 장병 예우에 최선을 다하겠다"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14일 대전시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 참배를 마친 후 유가족을 만나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14일 대전시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 참배를 마친 후 유가족을 만나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제1연평해전 발발 22주기를 맞아 서해수호 장병 예우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서해수호의 날'은 2016년 기념일로 지정됐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눈치를 보다가 지난해에야 처음 참석했다. 천안함 폭침에 대해서도 '북한 소행이라는 정부 입장이 있다'라며 애매한 태도로 북한에 면죄부를 주고 있는 실정이다. 작년 현충일 추념식에는 천안함 유족을 뺐다가 뒤늦게 포함시키기도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강민국 대변인은 "현 정부의 안일한 안보 의식 속에, 서해수호 생존 장병들은 아직도 전쟁이 남긴 상흔의 후유증을 안고 고통 속에 살고 있다"며 "제1연평해전 국가유공자 신청자 4명 중 2명이 국가유공자로 인정되지 못했고, '천안함 폭침 사건' 생존 장병 29명이 국가유공자 지정 신청을 했지만 인정된 장병들은 13명에 불과하다. 국가유공자 심사 기간도 작년 기준 평균 280일이나 걸려, 그 사이 천안함 생존 장병들은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대한민국을 지킨 순국선열과 국가유공자의 공헌을 기리고 섬기는 것이 '강한 대한민국'의 시작이다. 나라를 위한 희생이 푸대접받아서야 어찌 국가에 대해 자부심이 생기겠나"라며 "문 대통령은 올해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밝힌 '희생에 대한 국가입증 책임을 강화하고, 신속한 심사로 적기에 보훈대상자가 보훈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하루빨리 지키기 바란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TF를 발족해, 서해수호 보훈 용사를 위한 지원에 앞장서겠다. 국격에 걸맞은 보훈과 예우를 통해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기리고, 내일의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