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준석 신임대표가 14일 비서실장, 수석대변인 내정 사실을 최고위 의결에 앞서 언론을 통해 공개한 데 대해 일부 최고위원들이 문제제기를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첫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언론을 통해 서범수 비서실장과 황보승희 수석대변인 등의 인선 사실을 알렸다.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라디오에 출연해 내정 상태임을 말하기도 했다.

최고위는 오후 회의를 마친 후 서 비서실장과 황보 수석대변인, 김철근 당대표 특별보좌역 임명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재원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 공개 발언을 통해 "최고위에서 협의해야 하거나 결정할 많은 일이 사전에 공개되고 발표된다면 최고위가 형해화하거나 아무런 역할을 못 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지금은 초기라 이해할 만하지만, 앞으로 최고위 위상도 신경 써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수진 최고위원도 비공개회의에서 "언론을 보고 인선 사실을 알게 하려면 최고위가 뭣 하러 필요한가"라며 "우리가 가장 존중해야 할 것이 절차이고, 그게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이 제일 못하는 것"이라고 쓴소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수석대변인 인선과 관련해 "사람에 대해 반대하지 않지만, 공정이라는 화두를 끄집어내 토론배틀로 대변인을 뽑겠다고 했는데 당 대표가 일방적으로 수석대변인이 누구라고 발표하면 공정 화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겠는가"라며 "논리에 허점이 있어선 안 된다"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수석) 대변인은 당무상 시급했기 때문에 내정해서 발표하게 됐고 비서실장은 협의를 거칠 필요가 없는 인선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또 "오늘 최고위 자리에서도 양해해줬다"며 "저도 전직 최고위원이라 최고위원 발언을 경청하는 문화는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아직 발표되지 않은 인선과 관련해서는 "사무총장 인선은 진행 중이고 인사보안을 잘 지키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정책위의장은 사무총장 인선 후 협의하기로 김기현 원내대표와 이야기했고, 지명직 최고위원에 대해선 언론보도가 있었지만, 언론에 나온 사람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당 대표가 선출되자마자 고정인력이 한 명도 없지 않나.

당장 당대표가 행동해야 하는데 비서실장도 없고 브리핑해줄 대변인도 없어 누군가는 해야하지 않나"며 "임시로 할 수밖에 없고, 그런 점에 대해 이해를 한다"고 이 대표를 두둔했다.

김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가 매우 우호적인 분위기였다"며 이 대표와 중진들 간에도 "환상적인 케미가 이뤄지고 있다고 본다"고 말해 인선 논란을 확대해석할 것은 아님을 에둘러 표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