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7일 군검찰 피해자 조사 앞두고 아버지와 통화…2주뒤 사망
"국선변호사는 전화번호도 제대로 안알려주고, 상담관은 개인연가"

"내가 지금 요청할 수 있는 사람은…."

성추행 피해 신고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부사관 이 모 중사가 피해자 조사를 앞두고 부친에게 답답함과 불안감을 호소했던 생전 육성을 15일 유족측이 처음 공개했다.

유족 측이 이날 연합뉴스에 전달한 통화녹취에 따르면 이 중사는 지난달 7일 아버지와 통화에서 국선변호사가 '영외 전화번호'조차 제대로 알려주지 않는다며 답답해했다.

당시는 이 중사가 성추행 피해 신고 후 두 달간의 청원휴가를 마친 뒤 자가격리 중이었다.

군사경찰에서 사건을 송치받은 군검찰이 이 중사의 청원휴가 및 격리기간을 고려해 피해자 조사 일정을 조율하던 시점이기도 했다.

'(국선변호사가) 결혼한다고 정신이 딴 데 가 있구먼'이라며 달래는 부친의 말에 이 중사는 "그러니까"라고 답한 뒤 "이번에 (국선변호사를) 바꿔 달라고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당시 이 중사의 상담을 맡았던 군 성고충 상담관도 개인사정으로 부재한 상황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 중사는 '상담관이 국선변호사를 바꿔 달라고 해도 된다느냐'는 부친 질문에 "지금 군내에 있던 상담관도 수술한다고 개인 연가를 해서 없다"며 "내가 지금 요청할 수 있는 건 계속 상담받던 서산 시내 (민간) 상담관뿐"이라고 토로했다.

'상담관은 언제 오느냐'는 부친의 거듭된 질문에는 "안 올 것 같은데…"라며 "22일 뒤에 온다는데, 오면 한참 뒤인데 뭘"이라고 답했다.

사실상 부대 내 누구에게도 조력이나 상담을 요청할 상황이 아니었던 셈이다.

해당 통화녹취에는 군검찰 피해자 조사를 앞둔 고인의 걱정도 고스란히 묻어난다.

이 중사는 부친이 '군검사는 가해자 잘못을 끄집어내는 사람이고, 너는 피해자니, 예민해 하지 않아도 된다'고 안심시키며 '검사라는 그런 것 때문에 조사받는 게 신경 쓰이냐'고 묻자 "응"이라고 답했다.

부친이 피해자 조사 시 국선변호사 배석 문제 등을 추가로 묻자 "지금은 그런 얘기까진 머리가 아프다"고 말끝을 흐리기도 했다.

이후 자가격리가 끝난 뒤 5월 18일 제20전투비행단에서 제15특수임무비행단으로 전속한 이 중사는 나흘만인 같은 달 22일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