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국빈방문

판데어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
수교 129주년 '전략적 동반자' 격상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빈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오른쪽)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빈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오른쪽)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대한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과 빈 호프부르크궁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을 할 경우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에는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북한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백신 공급 제안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판데어벨렌 대통령은 “코로나19 팬데믹은 모든 국가가 함께 노력해야만 극복할 수 있다”며 “유럽, 개발도상국, 가난한 국가 등 모두가 백신을 맞는 것이 중요하고 북한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서 어떤 신호가 있다면 당연히 도움을 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부터 사흘간 한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했다. 이날 양국 정상은 미래형 첨단산업 분야 등에서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두 정상은 △양국 간 파트너십 강화 방안 △기후·환경 등 글로벌 현안 △한반도 및 국제 정세 등을 논의했다. 한국과 오스트리아가 4차 산업혁명 시대 대응을 위한 최적의 협력 파트너라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미래형 첨단산업 분야 등에서 오스트리아의 과학 기술력과 한국이 보유한 세계적인 수준의 상용화·산업화 능력을 접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기후변화 대응 등 국제사회가 당면한 과제 해결 방안을 논의하고, 탄소 중립 비전 실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양국 간 교역이 증가 추세인 점을 거론하며 “호혜적 교역이 지속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했다. 양국 간 교역은 2019년 24억2000만달러에서 지난해 26억9000만달러로 11.2% 증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 정세와 한국 정부의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설명하면서 오스트리아의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도 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쿠르츠 총리는 양국이 지난 129년간 상호 신뢰와 공동의 가치에 기반해 우호협력 관계를 꾸준히 발전시켜 왔다고 평가했다.

임도원 기자/빈=공동취재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