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위원장 직무 회피 여부 이어 새 변수
국민의힘, 권익위에 정보활용 동의서 안냈다

국민권익위원회에 부동산 현황 전수조사를 의뢰한 국민의힘이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아직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동의서 없이는 조사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으로, 전현희 권익위원장의 직무회피 문제와 맞물려 양측의 갈등이 예상된다.

권익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민의힘이 전수조사 의뢰 공문을 제출하면서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는 첨부하지 않았다.

오는 17일까지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정의당 등 비교섭 5당은 전수조사 의뢰와 함께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제출했다.

국민의힘은 개인정보활용 동의서 제출은 단순한 절차에 불과한 만큼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대신 전 위원장의 직무회피를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실무절차는 진행 중"이라며 "전 위원장이 직무회피를 하지 않겠다고 하고 있어 이 절차를 그대로 진행할지 고민"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