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을 마치고 환담장으로 이동하며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으로부터 궁 내부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을 마치고 환담장으로 이동하며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으로부터 궁 내부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북한이 동의한다면 백신을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을 할 경우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에 대해서는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벨렌 대통령도 문 대통령과 뜻을 같이 했다. 벨렌 대통령은 “코로나19 팬데믹은 모든 국가들이 함께 노력해야만 극복 가능하다”며 “유럽, 개발도상국, 가난한 국가 등 모두가 백신 맞는 것이 중요하고 북한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서 어떤 신호가 있다면 당연히 도움을 줄 것"이라고 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