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이준석 헛발질 기대 싹 버려야…변해야 이긴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박용진 의원은 14일 "'이준석 대표가 실수하겠지, 장악 못 할 거야, 헛발질할 거야'라는 생각은 싹 버려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강원도의회를 찾은 박 의원은 도의원들과 간담회에서 "낡은 정당이라고 비웃었던 제1야당이 변화하기 시작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이 더 격렬하게 변화하고 민심에 가깝게 다가가서 변하지 않으면 대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동네 족구를 예로 들어 "점수 따는 방식이 내가 멋있는 경기를 하는 게 아니라 상대 진영의 자중지란으로 점수를 따는 것인데, 이미 제1야당이 너무 잘하고 있다"며 "이제는 예전 방식으로 아무것도 얻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만 50세로 민주당에서 가장 젊은 주자인 박 의원은 '이준석 돌풍'과 맞물려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주자 가운데 지지율 3위를 잇따라 차지했다.

그는 "낡은 진영논리와 계파정치에 휘둘리지 않고 민주당도 들썩일 수 있도록 변화를 만들어내는 일을 하려고 도전했다"며 지지를 부탁했다.

박 의원은 간담회에 이어 한림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대선주자 초청 강연회에 참석해 '세대교체로 시대교체를 하자'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