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e스포츠도 학교체육 편입…병역 연기도 가능하도록"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14일 "e스포츠 육성을 위해 학교 스포츠로 편입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서울 광화문의 e스포츠 경기장인 '롤파크'를 방문한 뒤 "우리가 e스포츠 종주국이고 최다 우승국인데 미국·중국·일본의 맹렬한 추격을 받고 있고 산업적 측면에서는 오히려 역전 (위기)에 놓여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학교스포츠로 편입해) 방과 후에도 연습하고 연마할 기회를 드리는 것, 그렇게 함으로써 병역 연기의 범위 안에 들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은퇴가 빠른 e스포츠의 특성을 반영해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학생 신분으로 e스포츠 선수 생활을 이어감으로써 병역을 늦출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이대남(20대 남성) 표심을 겨냥한 차원으로 보인다.

이낙연 "e스포츠도 학교체육 편입…병역 연기도 가능하도록"

이 전 대표는 이날 직접 온라인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OL·롤)'를 직접 체험해보는 등 젊은 층 공략 행보를 이어갔다.

그는 "전혀 상상치 못한 세계가 종로 한복판에 있다는 것이 놀랍다"며 "청소년들이 꿈을 펼칠 세계가 있다는 것을 발견해 기뻤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의 선출과 관련해서는 "바람직한 일"이라며 "정치 문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길 바란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