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조사 하겠다는 건가" 권익위 전현희·안성욱 직무회피 촉구
김기현 "靑비서관·장차관, 감사원 부동산 전수조사 의뢰해야"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14일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과 정부 장·차관급 이상 고위공직자에 대한 감사원의 부동산 전수조사에 응하라고 정부여당에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분노 해소를 위해 협조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청와대와 행정부는 감사원의 직무 감찰 대상"이라며 "당연히 객관적 전수조사에 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이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감사원에 의뢰했다가 감사원이 국회의원에 대해 직무감찰 권한이 없다는 이유로 거부, 국민권익위원회 전수조사 의뢰 쪽으로 선회한 가운데 정부여당에 대한 재역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권익위의 부동산 전수조사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출신 전현희 위원장이 직무회피를 하지 않을 수 있음을 시사한 데 대해 "국민의힘에 대해서는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지 않고 정치조사를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강력 반발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나온 결과를 과연 신뢰할 수 있겠는가"라며 "전 위원장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 선거캠프 출신 안성욱 부위원장도 즉각 직무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180명 전수조사에 석달 걸린 만큼, 우리 당에 대해서도 더 빨리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사태로 촉발된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의 수사와 관련 "3개월간 2천790명을 수사했는데 고작 20명을 구속했고 권력층은 다 사라져 용두사미라는 비판을 받는다"며 특검과 국정조사를 거듭 촉구했다.

세종시 아파트 특별공급 사태와 관련해서도 "공무원 특공폐지라는 엉뚱한 조치를 내놨고 별다른 수사 진척을 보이지 않는다.

이런 엉터리가 어딨나.

셀프조사, 봐주기 조사에 동의할 수 없다는 게 다수 국민의 마음"이라며 특검과 국정조사를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