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간만 보면 안 돼…국민에게 묵비권 행사하나"
박용진 "파죽지세로 나가겠다…우파 정책도 끌어안아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최근 잇따라 3위를 차지한 박용진 의원은 14일 "겁내지 않고 용기 있게 대한민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해 파죽지세로 더 밀고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광주 MBC 라디오에 출연, 자신의 지지율 선전과 관련해 "국민들의 마그마처럼 들끓고 있는 정치 변화에 대한 열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들이 먹고사는 문제, 대한민국 성장과 청년들의 일자리를 위해 혹시 그것이 우파의 정책이라 하더라도 과감히 끌어안겠다"고 밝혔다.

만 50세로 민주당에서 가장 젊은 주자인 박 의원은 '이준석 돌풍'과 맞물려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주자 가운데 지지율 3위를 잇달아 차지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에 대해 "이번 대선에서 우리 당이 보여주고 있는 계파 동원, 세 과시, 국회의원 줄 세우기가 다 구태정치"라며 "변화하라는 국민의 반응을 받아들이지 못한 민주당이 계속 국민의힘에 끌려가는 모습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선 "어떤 준비를 했는지 국민에게 정확히 말해야 하는데 옆에서 간만 보고 다니면 안 된다"며 "기자들이 질문하는데 그냥 저렇게 피하며 법정에서나 할 수 있는 묵비권을 국민에게 (행사)하면 어떡하나"라고 직격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