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아"
천안함 생존장병 등 보훈 문제 언급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았다.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았다.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14일 첫 공식 일정으로 천안함46용사 묘역을 참배하고 유족과 만났다. 이 대표는 천안함 폭침, 서해교전 등에 대해서도 왜곡과 편향 없이 기려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이날 취임 후 첫 공식행보로 국립 대전현충원을 찾았다. 정치권 인사들이 당선 후 첫 일정으로 순국선열과 전직 대통령들이 안장된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는 것과 차별화 된 행보다.

그는 이날 대전현충원에 도착해 현충원 관계자와 일일이 악수를 한 후 순국 선열을 참배했다. 방명록에는 '내일을 준비하는 대한민국은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다"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참배를 마치고 이 곳을 찾은 배경에 대해 "국가를 위한 희생에 있어 우리 국민의힘이 충분하고 많은 예우를 갖춰야 한다 생각한다"라면서 "천안함 폭침 외에도 포항 마린온 추락사고 등으로 순직하신 분들도 있다. 보훈이나 사건 사건처리에 적극적이지 못한 부분 개선하겠다는 입장에서 방문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안보 및 보훈관에 대해선 "문재인 정부 들어 과거 여당이나 민주당보다는 진일보하지만 아직까지 천안함 생존장병에 대한 보훈 문제 등이 완벽하게 처리되지 않았기 때문에 부상자 등 모든 분께 합당한 대우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참배를 마친 뒤 이 대표는 현충원을 떠나려다 천안함 피격사건 유가족을 만나 발길을 돌리고 90도로 인사했다. 그는 고(故) 김경수 상사의 유족 윤미연씨, 고(故) 임재엽 상사의 부친 임기수씨와 만나 잠시 이야기를 나눴다.

윤씨는 "저희 (둘째) 아들이 상처를 많이 받았는데 앞으로 상처를 더 받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그 말을 꼭 좀 전해달라고 그랬다"라며 "그래서 제가 아침부터 만나 뵙고 싶어서 여기 왔다"고 했다.

이 대표는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약속 등에 대해 "꼭 그렇게 하겠다"고 말하며 살짝 눈물을 흘렸다. 이어 "앞으로 자주 인사드리겠다"고 답했다. 임씨는 "명예가 씻겨지지 않도록 대표님께서 꼭 각별히 신경 좀 써 달라"고 당부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