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당내 대선 경선 참여 권유받기도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뉴스1

야권의 차기 대권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힘에 대해 큰 기대를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14일 연합뉴스는 윤 전 총장 측 관계자와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국민의 기대와 관심 속에 치러지는 것을 보고 이 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이 말한 '기대'의 뜻을 두고 "'국민의힘이 어떻게 변할까' 하는 기대"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대한 이런 평가는 윤 전 총장의 입당 가능성과 맞물려 주목된다.

입당 문제에 대해 이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은) 국민이 불러서 나온 것"이라며 "차차 보면 알 것이다. 모든 선택은 열려 있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오전 이 대표에게 문자 메시지로 당선 축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그동안 윤 전 총장을 향해 8월 중순쯤 시작될 것으로 보이는 당내 대선 경선에 참여할 것을 요구해 왔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