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당문제에 측근 "모든 선택은 열려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큰 기대 갖고 지켜보고 있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서 이준석 지도부가 출범한 것에 대해 "큰 기대를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국민의 기대와 관심 속에 치러지는 것을 보고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이 말한 '기대'의 뜻을 두고 "'국민의힘이 어떻게 변할까' 하는 기대"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대한 이런 평가는 윤 전 총장의 입당 가능성과 맞물려 주목된다.

입당 문제에 대해 이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은) 국민이 불러서 나온 것"이라며 "차차 보면 알 것이다.

모든 선택은 열려 있다"고 했다.

그는 사견임을 전제, "윤석열, 이준석 현상은 다르지 않다.

기존 여의도 문법에 대한 국민의 바람이 반영된 것"이라며 "윤 전 총장에 대한 그런 관심이 지지율로 나타난 것이니 다르지 않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오전 이 대표에게 문자 메시지로 당선 축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그동안 윤 전 총장을 향해 8월 중순께 시작될 것으로 보이는 당내 대선 경선에 참여할 것을 요구해 왔다.

이 대표는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 "경선 일정을 아무리 당겨도 8월 중순 이후에나 시작할 수 있다"며 "윤 전 총장이 8월 정도까지 (입당을) 결심하지 못하면 국민입장에서도 답답한 지점이 있을 것"이라고 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