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조사…40대·민주당 지지층서 긍정 평가 비율 높아
與 투기의혹 탈당권유, '잘한일' 66.3% '잘못' 27.6%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은 자당 의원 12명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거나 출당 조치한 결정에 대해 국민 3명 중 2명 꼴로 좋게 평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1일 전국 만 18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민주당의 이번 조치에 대한 평가를 조사한 결과, '잘한 일이다'라는 응답은 66.3%로 집계됐다.

'잘못한 일이다'라는 답은 27.6%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는 6.1%였다.

연령대별로 민주당 지지층이 많이 분포한 40대에서 '잘한 일이다'라는 응답이 80.7%로 전체 평균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40대에서 '잘못한 일'이라는 답은 16.6%에 그쳤다.

지지 정당별로 따져봤을 때 민주당 지지층 내에서 84.7%가 '잘한 일'이라고 응답했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81.4%가 이번 조치를 긍정 평가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