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스가 日총리와 짧은 조우만
G7서 한일 및 한미일 정상회담 끝내 '불발'

공동취재단·김범현 기자 =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간 개최 여부가 관심을 모은 한미일 또는 한일 정상회담이 끝내 불발됐다.

G7 정상회의는 13일 오후(현지시간) 막을 내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초청국 자격으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G7 회원국 자격으로 각각 참석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G7 정상회의 참석을 놓고 일각에서는 2019년 12월 이후 1년 반만의 한일 정상 간 대면 회담을 통해 경색된 관계를 반전시킬 발판이 마련되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이 나왔다.

중국 견제에 뛰어든 바이든 대통령이 한미일 3각 협력에 무게를 실은 데다, 스가 총리가 도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지상과제로 삼는 만큼 문 대통령과의 회담 가능성에 한층 무게가 실렸다.

G7 정상회의에 앞서 한미일 또는 한일 정상회담이 추진되지 않고 있다고 밝힌 청와대 역시 "대화에는 열린 입장"이라는 말로 깜짝 회담 성사를 내심 기대하는 눈치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취임한 스가 총리를 향해 양국 간 현안 해결을 위해 노력하자는 메시지를 발신해 왔다.

과거사 문제와 미래지향적 협력관계를 분리 대응하자는 것이다.

두 정상은 지난해 첫 통화에서 "가장 가까운 친구"(문 대통령), "매우 중요한 이웃"(스가 총리)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하지만 한일 정상회담 또는 미국이 중재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됐던 한미일 정상회담의 불발로, 과거사 문제 해소 및 관계 재설정을 위한 한일 정상의 담판은 기약 없이 미뤄지게 됐다.

설상가상 도쿄올림픽 지도에 독도를 일본 영토인 것처럼 표시해 갈등 전선이 더 넓어졌고, 일본이 내부 정치 논리로 인해 한일관계 개선에 미온적이라는 말도 나온다.

영국 콘월에 위치한 카비스 베이 호텔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2박 3일간 G7 정상회의 일정을 함께한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몇 차례 짧은 만남과 인사를 하는 데 그쳤다.

두 정상은 전날 확대회의 1세션이 개최되기 전에 처음으로 조우해 반갑다는 인사를 나눴고, 이어진 만찬에서 1분 정도 대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차례 모두 문 대통령이 다가가 성사됐다.

한일 양국의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시간이었다.

이 밖에도 두 정상은 확대회의, 기념촬영 등 여러 차례 같은 공간에 있었지만, 멀찌감치 자리했다.

G7서 한일 및 한미일 정상회담 끝내 '불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