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절박한 심정으로 대처해야" 공감대…崔 릴레이회동 추진
이낙연·최문순 만찬 회동…'경선연기' 反이재명 연대 시동?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와 최문순 강원지사가 13일 만찬 회동을 했다.

당내 대선경선기획단 구성이 임박한 시점에서 경선 연기를 희망하는 주자들의 '반(反) 이재명' 세 결집이 본격화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 전 대표와 최 지사는 이날 저녁 서울 광화문 인근의 한 음식점에서 만나 2시간가량 저녁 식사를 하고 최근의 정치 상황과 지역 민심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나눴다고 양측이 공동으로 밝혔다.

양측은 이날 회동 사진도 공개하며 "두 사람은 특히 이런 (정치) 상황에 대해 당이 보다 절박한 심정으로 대처해줬으면 하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이번 만남은 고(故) 이희호 여사 2주기 추도식 등의 행사에서 만난 두 사람 간에 만남 얘기가 자연스레 오가며 성사됐다는 것이 양측의 설명이다.

최 지사는 회동에서 "4·7 보궐선거 패배로 서울·부산 민심만 안 좋은 줄 알지만, 사실은 착시 현상이고 전국적으로도 형편없이 지지가 무너져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하며 "광역단체뿐 아니라 시군 단위까지 지지가 무너진 상황인데 이것을 살리는 길은 대선밖에 없다.

특히 차기 대선은 곧바로 있을 지방선거까지 맞물려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이런 위기의식 아래 "경선에 활기를 넣는 문제를 포함해 당의 역할이 좀 더 선명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한다.

이낙연·최문순 만찬 회동…'경선연기' 反이재명 연대 시동?

특히 최 지사는 이 전 대표에게 "저보다는 이 전 대표가 지도부에 건의하시는 게 보다 자극을 줄 수 있지 않겠나"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 지지율 2위 주자인 이 전 대표의 발언이 더 영향력이 있을 거란 판단에서다.

양측은 경선 연기론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논의하지 않았다"고 했지만, 당의 분명한 역할을 촉구한 자체가 일정을 포함한 경선 전반에 대한 재고를 요청한 것으로 해석됐다.

앞서 경선 논의를 위한 당-후보자 연석회의를 공개 제안하며 경선연기론 점화에 나선 최 지사는 이 전 대표에 이어 정세균 전 총리 등 다른 주자들과의 만남도 연쇄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전해졌다.

최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소득론에 대해 "신자유주의적인 속임수의 또 다른 형태"라고 직격하기도 했다.

'이준석 돌풍'으로 여권의 위기감이 높아진 상황에서 주자들이 경선 연기를 주장하며 집단행동에 나선다면 원칙론을 강조해 온 지도부도 고민되는 상황에 처할 수 있다.

그러나 1위 주자인 이 지사 측이 경선 연기 불가 입장을 고수하는 가운데 경선 일정을 재고하는 순간 당이 내분에 빠질 수 있어 경우에 따라 송영길 대표가 다시 한번 리더십의 시험대에 오를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