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결과 설명…마크롱, 한반도 평화 지지 재확인
문대통령·마크롱 약식회담…첨단기술 산업 협력 논의

공동취재단·임형섭 기자 =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전(현지시간) 카리스 베이 정상회담 라운지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10분간 약식회담을 했다.

두 정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및 경제상황을 공유했고, 마크롱 대통령은 한국의 빠른 경제회복을 높이 평가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특히 "한국과 핵심기술 분야 협력 강화를 적극 희망한다"면서 "반도체·전기차 등 첨단기술 분야를 비롯해 보건·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체를 강화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 역시 한·프랑스 혹은 한·유럽연합(EU) 차원에서 해당 분야의 협력 강화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또 "문화·교육 분야 협력이 양국관계를 지탱해주는 중요 축"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적으로 공감을 표하고 "디지털·그린 전환이 진행되는 만큼 인공지능과 소프트웨어 관련 인력양성을 위한 협력 강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미국의 싱가포르 선언 인정을 포함한 한미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면서 남북관계와 북미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를 언급했고,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거듭 표명했다.

이 밖에도 두 정상은 안보분야 등 공동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