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에 기사도 제공…지하철·택시 따릉이·킥보드도 계속 이용
수행 비서가 가방 안 든다…'풀메' 계속할지는 고민


1/19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13일 오전 지하철과 서울시 공유 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국회로 출근했다.

국가 의전서열 7위인 제1야당 대표가 대중교통과 자전거를 이용해 국회로 출근한 것 자체가 파격적인 장면이다.

백팩을 멘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이 거주하는 상계동에서 9호선 국회의사당역까지 지하철을 타고 내린 뒤 따릉이를 통해 국회 본관까지 이동했다.

자가용이 없는 이 대표는 지하철과 전동 킥보드, 따릉이 매니아로 알려졌다.

특히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철도 애호가라는 뜻의 '철덕'으로도 유명하다.

최근 자가용으로 현대차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를 주문해 대기 중이다.

국민의힘 사무처는 이번 주부터 이 대표에게 당 대표 전용 차량을 제공한다.

운전기사는 지역구인 노원구에서 이 대표를 돕던 측근이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의 특별한 선호가 없는 한 차량은 기아 카니발이 낙점될 전망이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대표 일정이 촘촘한 만큼 카니발을 탈 수밖에 없다"며 "여유가 있을 땐 지하철, 택시, 따릉이, 킥보드도 계속 이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 대표실 소속 수행 비서는 대다수 일정에 붙게 된다.

전당대회 캠프 시절부터 공보를 담당하던 측근이 수행 팀장을 맡을 예정이다.

그러나 수행 비서가 당 대표의 가방을 대신 들고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통상적인 모습과 달리 이 대표가 직접 백팩을 메고 다닐 것이라고 한다.

잦은 방송 출연으로 '풀 메이크업'에 익숙한 이 대표는 앞으로 아침마다 메이크업을 해야 할지도 고민 중이라고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