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1회당 20만~150만원

전남도는 저출산 대응 시책의 하나로 '전남형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을 신설해 양방 시술비를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전남형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은 체외수정·인공수정 시술비를 회당 20만~150만원, 연 2차례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전남에 1년 이상 거주한 난임부부 중 난임 시술 건강보험 적용 횟수가 종료된 부부다.

기존 정부 사업을 통해 지원받지 못했던 기준 중위소득 180% 초과자도 지원받을 수 있다.

난임 시술비 지원 신청은 건강보험 적용 횟수 소진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 등을 지참하고 주소지 보건소에 해야 한다.

도는 임신에 적합한 체질 개선을 위한 '한방 난임 치료' 지원 대상도 남성까지 확대했다.

윤연화 도 인구청년정책관은 "난임은 개인·가정이 아닌 국가적 문제로, 우리 사회가 함께 책임지고 해결해야 한다"며 "난임부부가 경제적·심리적 부담을 덜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기준 전남지역 난임 진단자 수는 5천700명이다.

결혼연령 상승과 여러 환경적 요인 등으로 난임 진단자 비율이 해마다 느는 추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