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수소 등 저탄소기술 협력"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한국과 호주) 양국이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성에 함께 기여하고, 저탄소 기술과 수소 협력을 강화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요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린 영국 콘월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가진 정상회담에서 "코로나와 기후위기, 저탄소․디지털 경제 전환으로 국제질서가 급변하는 가운데 가치를 공유한 우방 국가의 협력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양국 관계 평가, 저탄소기술 등 경제협력 외연 확대 지역 및 다자무대 협력 등에 대해 논의했다.

먼저 한국과 호주가 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함께 초청받은 것을 환영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다양한 글로벌 현안 해결에 있어 양국의 역할에 대한 G7 국가들의 높은 기대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한·호주 수교 6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를 새로운 차원으로 격상시키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기로 했다. 모리슨 총리는 “양국 관계를 포괄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키는 것”을 제안했고, 문 대통령은 이에 적극 동의를 표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저탄소기술 등으로 경제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수소 생산 및 활용 등 저탄소기술 관련 양국 간 호혜적인 협력이 가능할 것으로 평가했다"며 "정부·기업·연구기관 간 활발한 교류를 통해 구체 협력 사업들을 발굴해 나가기로 했으며, 핵심광물 개발에서도 양국 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수송수단용·분산발전용 수소·연료전지에서 선도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2030년 해외수소 활용비율 50% 계획을 달성하기 위해 수소 생산 국가와의 협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호주는 풍부한 재생에너지원을 통해 글로벌 수소 생산 공장 지위를 확보하기 위한 노력 중이다.

모리슨 총리는 “호주의 수소에너지 생산, 한국의 수소차와 수소경제는 서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며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기술 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호주가 강점을 갖는 재생에너지와 한국의 수소차, 배터리가 결합할 수 있도록 서로 활발히 교류하고 구체적인 협력 사업들이 발굴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다자무대에서의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의장국인 호주의 리더십하에서 믹타(MIKTA)가 더욱 발전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우리나라도 전임 의장국으로서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작년 서명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조속한 발효의 필요성에도 공감했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호주의 지지도 확인했다. 모리슨 총리는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우리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강영연 기자/콘월=공동취재단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