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및 오스트리아·스페인 국빈방문을 위해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의 환송을 받으며 공군 1호기로 향하고 있다.사진=뉴스1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및 오스트리아·스페인 국빈방문을 위해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의 환송을 받으며 공군 1호기로 향하고 있다.사진=뉴스1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의 파스칼 소리오 글로벌 최고경영자(CEO)를 면담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리오 CEO를 만난 자리에서 하반기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 및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아울러 바이오 헬스 영역에서의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갈 것을 약속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을 거론하면서 정부가 세계적인 백신 부족 해소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아스트라제네카도 한국의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줄 것을 제안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