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당대회서 43.8% 득표…나경원 6%p 격차 따돌려

국민의힘 새 대표에 36세의 이준석 후보가 선출됐다.

헌정사에서 집권여당 또는 제1야당이 30대를 간판에 내세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4·7재보선에서 드러난 2030세대의 변혁 열망이 제1야당 전당대회에서도 그대로 반영됐다는 평가다.

11일 전당대회에서 이 후보는 43.8%를 득표, 2위인 나경원 후보(37.1%)를 누르고 당권을 차지했다.

최고위원으로는 조수진·배현진·김재원·정미경 후보가 선출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