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권남용죄로 일어선 尹, 직권남용죄로 수사 받아 아이러니"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에 대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직권남용 혐의 수사에 대해 "참 아이러니한 일이 지금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 4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정식 입건해 수사 중이다.

이날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형법상 직권남용죄는 제가 검사시절에는 단 한번도 적용해 보지 않았던, 구성요건이 아주 까다로운 범죄"라고 운을 뗐다.

그는 "그런데 그 직권남용죄가 조자룡의 헌칼처럼 무자비하게 적용됐던 때가 문제인 정권이 적폐청산 수사를 했을 때"라면서 "당시 윤석열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해 대통령 비서실장, 청와대 수석, 장관 등 박근혜 정권의 모든 사람들에게 보수우파 정책집행을 직권남용으로 몰아 적용했던 것이 직권남용죄"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그 직권남용죄를 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적용해서 수사를 한다고 한다. 직권남용죄로 일어선 윤 전 총장이 직권남용죄로 수사를 받는다니 혐의 유무를 떠나서 참 아이러니한 일이 지금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혐의가 있다면 부메랑이고, 혐의가 없다면 그건 정치탄압이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