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많은 숫자" 당혹…송영길, 출당 고강도 칼 뽑아들까
'LH 수렁 또 빠지나'…제발등 찍은 與, 충격파 속 대책 부심

더불어민주당은 7일 국민권익위원회 전수조사에서 자당 국회의원 12명의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이 드러났다는 예상 밖 결과를 받아들고 큰 충격에 빠졌다.

민주당은 또다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수렁에 빠져서는 안 된다는 위기감 속에 의혹 연루자들에 대한 고강도 조치를 시사하고 나섰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권익위 발표 직후 KBS 인터뷰에서 "지도부가 함께 논의해서 방침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르면 내일 오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 대응 방향을 논의하기로 했다.

앞서 송 대표는 "연루자는 즉각 출당 조치하고 무혐의 확정 이전까지 복당 금지 등 엄격한 윤리기준을 적용하겠다"고 일벌백계를 공언한 바 있다.

그러나 지도부 핵심 관계자는 "12명은 생각보다 너무 많은 숫자라 부담스럽다"며 "당사자 소명 작업에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일각에서는 지난 3월 전임 지도부가 LH 사태로 비등하는 부정적 여론을 돌파하려고 자발적으로 전수조사를 의뢰했던 것이 제 발등을 찍는 악수가 됐다는 불만도 감지된다.

'LH 수렁 또 빠지나'…제발등 찍은 與, 충격파 속 대책 부심

애초 LH 사태로 문제가 됐던 내부정보 이용 거래가 아니라면 사안별로 달리 판단할 여지가 있다는 목소리도 있다.

원내 관계자는 "권익위에서 소명이 잘 안 된 것을 특수본에 넘긴 것이기 때문에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며 "우리가 보려던 투기 사례는 3건뿐이고, 농지거래법 위반은 경범죄에 해당하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당 안팎에서는 송 대표가 연루자들을 일괄 중징계해 당의 기강을 바로잡는 전면적인 쇄신에 나설 가능성을 주시하는 분위기다.

송 대표로선 공개 사과를 통해 조국 이슈 털어내기에 나서자마자 이번 후속대응을 놓고 또다시 시험대에 오른 모양새다.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후보의 돌풍으로 가뜩이나 민주당이 쇄신에서 뒤처진다는 우려가 커진 마당에 미온적 처분에 그칠 경우 더 큰 역풍에 직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권익위 조사에 응하지 않았던 국민의힘을 향해 동참을 압박하면서 국면 전환을 모색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주호영 전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한점 의혹없이 밝히면 전수조사를 받겠다고 했었다"며 "국민의힘도 국민에게 보여주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