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與의원 부동산의혹'에 "지도부 논의 뒤 방침 결정"(종합)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7일 국민권익위원회의 민주당 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 발표와 관련, "지도부가 함께 논의해서 방침을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KBS '사사건건'에 출연, "제 개인이 결정하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의혹이 제기된 의원들에 대한 출당 조치 등을 묻자 "권익위는 수사권이 없기 때문에 의심은 가지만 정확한지 모르니까 확실하게 밝혀달라고 수사기관에 이첩·송부한 상황"이라면서 "제가 사안을 보고 잘 판단해 보겠다"고 말했다.

권익위는 이날 민주당 의원 12명이 부동산 거래 및 보유 과정에서 위법 의혹의 소지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앞서 송 대표는 지난 2일 "본인 및 직계 가족의 입시·취업 비리, 부동산 투기, 성추행 연루자는 즉각 출당 조치하고 무혐의 확정 이전까지 복당을 금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