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朴탄핵은 정당...엄격한 법리 文정부에도 적용되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후보가 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고향인 대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은 정당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직 그 더욱 엄격해진 법리가 문재인 정부와 그 뒤를 따르는 인사들에도 적용되기를 바랄 뿐"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대표 후보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내 생각과 다른 의견을 이야기하는 사람도 선한 사람이고, 애국자라는 것을 입 밖으로 내어 인정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후보는 "박근혜 대통령이 저를 영입하지 않았다면 저는 이 자리에 서 있지 못했을 것"이라면서도 "저는 제 손으로 만드는데 일조한 박근혜 대통령이 호가호위하는 사람들을 배척하지 못해 국정농단에 이르는 사태가 발생하게 된 것을 비판하고, 통치불능의 사태에 빠졌기 때문에 탄핵은 정당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그 뒤에 이어진 형사재판에서 “공동지갑론”, “경제적 공동체론” 이라는 것이 적용되면서 김대중 대통령의 아들 삼형제나 이명박 대통령 형의 건과 달리 대통령에게까지 형사적 책임이 이르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생각을 했다"며 "하지만 저는 대법원판결까지 치열하게 법리를 다툰 사안이기에, 그 판단을 존중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직 그 더욱 엄격해진 법리가 문재인 정부와 그 뒤를 따르는 인사들에도 적용되기를 바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제가 믿는 대로 탄핵에 대한 제 복잡한 입장이 정치적으로 공존할 수 있다면 우리는 큰 통합을 이룰 수 있다"며 "이준석의 이런 생각을 대구·경북이 품어주실 수 있다면, 우리 사이에서는 다시는 배신과 복수라는 무서운 단어가 통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지휘했으나 문재인 정부의 부패와 당당히 맞섰던 검사는 위축되지 않을 것이며 더 큰 덩어리에 합류하여 문재인 정부에 맞서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 후보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저의 사사로운 고마움은 다른 방식으로 갚겠다"며 "당 대표직을 맡겨주신다면 성실하고 겸손하게 직을 수행하여 박근혜 대통령이 이준석을 영입한 것은 정말 잘한 일이라는 평가를 두루 받고,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조미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