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3일 "박정희 공항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전직 대통령들에 대한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나 후보는 "대구경북 신공항, 지금 만들려고 하고 있다"며 "저는 늘 존 F 케네디 공항을 보면서, 우리도 박정희 공항 만들고 싶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이름, 국회의원 여러분들과 협의해서 박정희 공항으로 만들면 어떨까"라고 했다.

이건희 미술관을 대구에 유치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오늘 서문시장 상인 여러분께서 대구에 이건희 미술관을 유치하고 싶다고 말했다"면서 "저 나경원, 당 대표가 되면 꼭 유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나 후보는 "이승만 기념사업회에 1년에 500만원 드리고, 박정희 대통령 기념 사업회는 서울시에 세들어 살고 있다"고 했다. 이어 "김영삼 대통령 기념 도서관은 세금을 못 내서 압류되어 있다"며 "우리가 우리의 전직 대통령들을 이렇게 잘 모시고 있지 못한데, 어떻게 보수의 역사를 잘 쓸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즉각 석방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그는 "두 전직 대통령이 고령인데도 불구하고 장기간 구금되어 있다"며 "저 나경원, 당 대표가 되면 사면을 애걸하지 않겠다. 그러나 즉각 석방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후보에 대한 견제는 이어갔다. 나 후보는 '이준석 열풍' '이준석 바람'을 이겨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밖에서는 놀이로만 보는 거센 바람을 이겨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정권교체 설익은 리더십에 맡길 수 없다"며 "설익은 밥솥에 밥뚜껑을 여는 그런 성숙하지 않은 리더십보다 안정적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