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론도 꺼내지 않을 것"

"우리는 과거로 돌아가지 않는다는걸 대구·경북 시민들이 보여달라"
이준석, 보수의 중심에서 '탄핵 정당'을 외치다

보수의 본산 대구·경북(TK)에서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합동 연설회가 3일 열렸다. 이준석 후보자는 TK지역 시민들을 향한 연설문 전체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정당했다'는 메시지로 채우며 정면돌파를 택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TK지역 시민들을 향해 당의 통합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합류 등을 위해 탄핵문제에 대한 다양한 생각을 인정해 달라고 했다. 그는 "저를 영입한 박 전 대통령에게 감사하지만, 탄핵은 정당했다고 생각한다"며 "제 손으로 만드는데 일조한 박 전 대통령이 호가호위하는 사람들을 배척하지 못해 국정농단에 이르는 사태가 발생했고, 통치불능의 사태에 빠졌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후보자는 "대법원의 판결 역시 존중한다"면서 "오직 그 더욱 엄격해진 법리가 문재인 정부와 그 뒤를 따르는 인사들에도 적용되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전당대회에서 제가 탄핵에 관한 이야기를 굳이 꺼낸 이유는, 세상이 우리를 지켜보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준석의 이런 생각을 대구 경북이 품어주실 수 있다면, 우리 사이에서 다시는 배신과 복수라는 무서운 단어가 통용되지 않을 것이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지휘했으나 문재인 정부의 부패와 당당히 맞섰던 검사는 위축되지 않을 것이며 더 큰 덩어리에 합류하여 문재인 정부에 맞서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윤석열 전 총장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이 후보자는 "대구·경북의 시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 이런 이준석의 생각과 공존할 생각이 있으십니까"라면서 "탄핵에 대한 제 복잡한 입장이 정치적으로 공존할 수 있다면 우리는 큰 통합을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공적인 자리에서 사면론을 꺼낼 생각이 없다고도 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어차피 사면은 본인의 판단에 따라 결정하실 분이고 저는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인 공격의 빌미를 줄 생각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저의 사사로운 고마움은 다른 방식으로 갚겠다'며 "저 이준석, 당 대표직을 맡겨주신다면 성실하고 겸손하게 직을 수행하여 박근혜 대통령이 이준석을 영입한 것은 정말 잘한 일이라는 평가를 두루 받고,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자는 "대구 경북이 이번 전당대회에서 보수혁신과 돌풍의 진원지임을 세상이 주목하고 있다"며 "여러분의 소중한 한표로 우리는 과거로 돌아가지 않는다는걸 보여달라"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