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의 한 병원에서 AZ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이 전 대표는 동행한 의사 출신 신현영 민주당 의원에게 백신 접종 절차와 접종 후 주의사항 등을 물었다. 문진표 글씨가 작고 많아 장년층이 보기 어렵다는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전남) 지사 할 때 화순에 녹십자가 있었고, 그곳에서 신종플루 백신을 만들어서 세계적인 기업으로 커졌다”며 “어딘가에서 그런 일이 계속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후 이 전 대표는 SNS에 “지난겨울 독감 백신을 맞았을 때보다 훨씬 더 가볍다”며 “모두 접종에 응하시길 바란다. 요즘처럼 접종 확산이 빨라지면 코로나19를 벗어날 날도 당겨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