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기애애했던 간담회

선물은 文과 찍은 사진액자
鄭회장엔 P4G때 쓴 車번호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제가 수소차 홍보대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은 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4대 그룹 대표 초청간담회에서 “전용차도 수소차고, 관용차도 수소차가 여러 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좌중은 웃음을 터뜨렸다. 문 대통령은 카메라 셔터 소리가 나자 “잘 찍어주세요”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날 간담회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 문 대통령은 기업들의 성과를 치켜세웠고, 4대 그룹 대표들도 한·미 정상회담에 대한 덕담으로 화답했다.

점심 식사 메뉴는 한·미 정상회담 때 조 바이든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함께한 크랩케이크가 밀전병과 함께 전채요리로 올랐다. 이어 대추 밤죽, 한우갈비·민어간장구이와 더운채소, 홍복닭온반, 과일과 차 등이 나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메뉴가 다른 때와 비교해 풍성했다”며 “한 참석자는 식사 뒤에 4대 그룹 대표가 오니 메뉴가 좋다며 자주 오셨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그룹 대표들에게 줄 선물에도 각별히 신경 썼다. 먼저 문 대통령과 이전에 함께 찍은 사진을 인화해 액자에 넣어 선물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에게는 특별히 P4G 정상회의 때 수소차에 부착했던 차량 번호판을 기념으로 증정했다.

오찬 시작 전에는 소나무가 화제에 오르기도 했다. 상춘재 앞에 있는 76년 된 소나무가 주인공이었다. 대통령 입장 전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상춘재 앞의 소나무를 가리키며 ‘귀한 소나무’라고 했다. 이 소나무는 1945년생 백송으로 1983년 전두환 전 대통령이 심은 나무다. 청와대 관계자는 “옛사람들은 백송의 껍질이 차츰 하얘지면 좋은 일이 일어날 조짐이라고 여겼다”고 설명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