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백신접종 예약률 높인다…현장·인증 캠페인

부산시가 전국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사전 예약률을 높이기 위한 대대적인 캠페인을 벌인다.

지난달 30일 기준 부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 사전 예약률은 67.6%로 전국 평균 68.7%보다 낮다.

부산시는 '시민에게 힘이 되는 백신 맞기 캠페인! 부산! 일상으로'를 슬로건으로 현장 캠페인과 백신접종 인증 캠페인, 응원 메시지 등 예방접종 독려 활동을 펼친다.

홍보 효과를 높이려고 부산시 새로운 소통 캐릭터인 부기도 함께 한다.

백신접종 인증 캠페인은 백신접종 예약문자나 접종 완료 문자를 캡처해 개인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해시태그(#부산백신인증)와 함께 사진을 올리거나 홈페이지(www.busan.go.kr/covid19out)에서 참여하면 된다.

앞으로 한 달 동안 진행되며 시는 추첨을 통해 50명에게 부기 인형을 줄 계획이다.

부산시 소상공인 분야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자갈치아지매 박성언 성우가 시 공식 소셜미디어(SNS) 등에서 백신접종 참여도 독려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백신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