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회서 김현철 의원 도정질의에 김경수 지사 답변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 부산물공급?"vs "물정 모르는 이야기"

김경수 경남지사가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이 부산시에 물을 공급하기 위한 사업이라는 우려에 대해 적극 부인했다.

1일 열린 제386회 경남도의회 정례회에서 국민의힘 소속 김현철(사천2) 의원이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과 관련한 우려에 대해 도정질문했다.

김 의원은 "2009년 부산의 물 공급 문제로 부산·경남 간 갈등이 있었고, 2018년 환경부의 물관리 일원화정책 이후 재논란이 된 적이 있다"며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은 부산시에 물 공급을 위해 담수량을 늘리고자 하는 사업이라는 오해와 불신이 생겨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지사는 "남강댐은 저수량을 늘릴 수 없는 접시형 구조다"며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은도정 질의에 댐 구조상 물이 댐을 넘으면 붕괴 우려가 커져 이를 막기 위한 불가피한 사업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사업과 관련해) 댐 방류량이 늘어나면 어떤 지점에서 피해가 발생하는지 모의실험하고, 양식장 등 어업피해 문제에 대한 대책 수립 없이 무조건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불가하다는 것이 경남도의 입장이다"며 "수자원공사, 환경부와 이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저수능력을 늘릴 수 없는 접시형 구조의 남강댐에 치수능력증대사업을 진행해 부산에 물을 공급한다는 우려는 이해가 안 된다"며 "지역갈등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의심이 들 정도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역에서 이런 우려를 이야기하는 사람 있으면 물정 모르는 이야기하지 말라고 일축해달라"고 김 의원에게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