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장모 의혹 두고 노무현 전 대통령 '장인 문제' 소환
이준석 "尹에 아내를 버리라니"…김어준 "금융사기에 가깝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관련 의혹을 두고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이준석 후보와 방송인 김어준 씨가 논쟁을 벌였다.

여권으로부터 부인이나 장모에 대한 공격이 들어올 경우 그 해법으로 "윤 전 총장에 비단 주머니 세 개를 드리겠다"고 한 이 후보의 발언이 발단이 됐다.

김어준 씨는 1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비단 주머니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을 버리라는 말이냐' 식의 대응이 포함됐는지 물었다.

노 전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권양숙 여사 부친의 좌익 경력이 논란이 되자 "대통령이 되겠다고 아내를 버리란 말입니까"라고 되받아친 발언을 거론한 것이다.

이 후보는 "그러한 방식도 포함될 수 있다"며 "(노 전 대통령이) 장인을 사랑한 게 아니라 부인을 사랑한 것이잖아요"라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장인을 사랑해서 결혼하는 사람이 있을까요"라고 되물었다.

그러자 김어준 씨는 "그렇긴 하지만, 딱 맞는 비유는 아니다"라며 "(노 전 대통령 장인의 경우) 역사의 질곡 속에 어쩔 수 없이 개인이 휘말려 들어간 것인데, 이번에는 혐의가 확인된 것은 아니지만, 그냥 금융 사기에 가까운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런 대응으로 가능할까요"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 씨는 2013∼2015년 경기 파주시 내 요양병원을 동업자 3명과 함께 설립·운영하면서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요양급여 22억9천만원을 부정하게 받은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이를 '금융 사기'로 규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도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김어준 씨는 뭐가 사랑이라고 보세요?"라며 "와이프가 진짜 사랑스러운데, 장모가 결격 사유가 있을 것 같다는 점을 미리 알았으면, 그러면 와이프를 버려야 하느냐"고 받아쳤다.

이에 김어준 씨는 "제 말은 사랑의 문제가 아니라, (노 전 대통령과) 같은 대응으로 그만한 효과를 거두겠느냐는 질문"이라고 말했다.

둘은 이후에도 "저 상황에서 남자 김어준은 어떻게 선택하겠느냐"(이준석), "저는 대선 후보가 돼본 적이 없어서"(김어준) 등의 설전을 주고받았다.

이 후보는 "(윤 전 총장도) 그때는 그냥 검사였다"며 "유치하게는 (대응을) 안 할 것이지만, 그 상황에서 (대다수 사람들이) 어떤 선택을 할지는 공감을 살 수 있는 부분도 있다"며 논쟁을 맺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