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계기 남북교류사업자들과 소통
이인영, 현정은 만나 "금강산 개별관광 추진 의지 변함없어"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만나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교류의 좋은 여건이 마련됐다며 금강산 개별관광 추진 의지를 재확인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금강산관광 사업자인 현 회장 및 현대그룹 간부들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면 금강산 개별관광을 추진하겠다는 우리의 의지는 변함없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금강산 관광 정상화는 (2018년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이미 합의된 사항으로, 정부는 이를 변함없이 적극적으로 이행하여야 한다는 생각을 견지하고 있다"면서 "인도적 측면에서 이산가족과 실향민의 개별 방문부터 시작해 이후 원산과 마식령 등으로 협력공간이 더 확대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어려움이 있지만 금강산이 열리면 이산가족 면회소 등 관련 시설 개보수 작업도 추진할 용의가 있다"며 "남북이 서로 만나면 더욱 발전된 (금강산 관광) 정상화의 길을 함께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대화와 협력의 좋은 여건들이 형성되기 시작했다"며 "남북관계의 역할, 공간, 폭이 상당 부분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에 현 회장도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저희도 기대가 크다"며 "남북관계가 잘 풀려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이 빨리 재개됐으면 좋겠다.

현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통일부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미공동성명에서 남북 대화·관여·협력에 대해 지지를 표명하고 2018년 판문점 선언을 존중하기로 하면서 남북이 대화와 협력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 장관은 오는 4일에도 금강산 골프장 건설 등 대북 관광사업에 참여한 아난티 그룹의 이중명 회장 겸 대한골프협회 회장을 만나 의견을 수렴하고 향후 사업 추진 방향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