曺 회고록 출간에 與 혼선

조응천 "당혹 넘어 난처" 비판
박용진 "지도부 입장 밝혀라"

박찬대 "檢에 반격의 노래를"
송영길 "여러 의견 듣고 판단"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회고록 출간에 대해 여권 유력 인사들의 옹호성 발언이 이어지자 여당 일각에서는 “‘조국 수렁’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논란이 더 커지기 전에 당 지도부가 나서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1일 페이스북에서 “주요 대권 주자들이 강성 당원들을 의식해 조 전 장관에 대해 경쟁적으로 옹호 발언을 쏟아내는 모습이 당혹감을 넘어 난처하다”며 “변화의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의 책 출간을 계기로 튀어나오는 ‘조국 옹호론’이 자칫 당 쇄신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조 의원은 “국민의힘은 ‘이준석 돌풍’으로 활력이 만발한데 우리는 다시 ‘조국의 시간’이라는 수렁에 빠질 수는 없다”며 “대선 승패를 가늠할 분수령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같은 날 박용진 민주당 의원도 “조국 사태는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넘어갈 일은 절대 아니다”며 “송영길 대표를 중심으로 새 지도부가 이런 논란에 대해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국민에게 답을 드릴 필요가 있다”고 했다. 같은 당 이상민 의원도 이날 “(민주당은) 말로만 민주주의를 외치고 실제 행동은 전혀 그렇지 않은 점을 혁파해야 한다”며 “정치세력은 언제든지 민심의 물에 의해 뒤집힐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조 전 장관을 응원하는 메시지도 이어졌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이날 회고록 출간과 관련해 “본인(조 전 장관)의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며 “거기에 무슨 의도가 있다고 보이진 않는다”고 옹호했다. 박찬대 의원은 “(검찰과 언론의) 두 칼은 야비하고 집요했고 그로 인해 조국은 살아서도 죽어야 했다. 이제 국민이 반격의 칼의 노래를 그들에게 들려줄 차례”라고 했다. 다만 이재명 경기지사는 아직까지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지도부는 고심하는 모습이다. 고용진 당 수석대변인은 “(송 대표가) 여러 이야기를 들어보고 관련된 판단을 하겠다고 했다”며 “메시지를 낼 계획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다른 지도부 인사들도 이날 회의에서 여론을 잘 청취한 뒤 필요하다면 이후에 메시지를 논의하자는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최근 의원총회에서 보궐선거 패배 이유를 분석한 보고서를 배포했는데, 주요 패인으로 ‘조국 사태 등 여권 인사의 도덕성 논란’이 지목되기도 했다.

2일 송 대표가 발표할 민심경청 보고회에서 자연스럽게 언급될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고 수석대변인은 ‘민심경청 과정에서 조 전 장관 이야기가 많았냐’는 질문에 “그것보다는 코로나19와 부동산 이야기가 더 많았다. 조 전 장관 관련 이야기가 많았다는 보고는 들은 바 없다”고 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차라리 조국 전 장관을 여당 대선 후보로 만들도록 캠페인하면 좋지 않겠나”고 비꼬았다. 김 대표 대행은 “결국 친문(친문재인) 구애를 위한 작전”이라며 “자신들 탐욕에 눈이 멀어서 국민 정서를 배신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