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중산층경제론' 제시…"국민 70%를 중산층으로"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31일 차기 정부의 경제구상 비전으로 '중산층 경제론'을 제시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여의도 CCMM빌딩에서 씽크탱크 '연대와 공생' 주관으로 열린 '내 삶을 지켜주는 경제' 토론회에서 "신 복지를 기반으로 한 중산층 경제를 통해 중산층을 복원하고, 새로운 중산층을 만들고, 기존의 중산층을 지키면 불평등이 완화되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룰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산층 경제의 목표로 ▲ 국민의 70%가 중산층이 되는 것 ▲ 노동소득분배율을 60.7%에서 70%로 높여 임금격차를 완화하는 것 ▲ 고용률 66.2%에서 70%까지 상향하는 것 등을 제시했다.

이 전 대표는 "중산층 경제의 핵심은 좋은 일자리 만들기"라며 "중산층 진입을 가로막는 청년실업을 해소해 성장 사다리를 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를 위해 기술성장·그린성장·사람성장·포용성장·공정성장의 5대 성장전략을 제시했다.

이 전 대표는 "기술성장으로 좋은 일자리 100만개를 만들겠다"며 "한국전력을 신재생에너지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시키고 건설 현장에 적정임금을 도입해 좋은 일자리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신 복지 제도를 통한 교육·보건의료·사회서비스 등 양질의 일자리를 마련하고, 대·중소기업간 균형 등 공정한 시장 질서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